Organization

MOU 체결을 통해 수십 년간을 함께해 온 발레단, 오케스트라, 오페라 합창단 등 다양한 음악 단체와 함께 성장하며 높은 퀄리티의 공연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협력 단체

서울발레시어터 (Seoul Ballet Theater)

최진수 단장

서울발레시어터는 '대한민국 발레의 창작과 대중화'를 모토로 1995년 창단되어 초대 김인희 단장과 1대 예술감독 로이 토비아스, 2대 예술감독 겸 상임안무가 제임스 전 등을 거치며 현재까지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민간 프로페셔널 발레단이다.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젊은 열정과 실험정신을 바탕으로 고전 발레의 전통을 살리면서도 모던 및 컨템포러리 발레까지 폭넓은 안무를 활용한 독창적인 예술 작품을 선보이며


대한민국 문화예술계의 트렌드 리더로 인정받고 있으며 지난 26년간 전막 발레 20여 편, 단막 발레 80여 편의 작품을 창작해온 서울발레시어터는 한국 최초로 창작 레퍼토리를 해외에 역수출한 쾌거를 이뤄내기도 했다.



위너오페라합창단 (WINNER Opera Chorus)

박순석 단장


2014년 12월 오페라 합창의 새로운 변화와 음악적 수준을 향상 시키기 위해 결성된 전문 예술 단체로,  다양한 무대 공연 경력과 수준급의 실력을 겸비한 합창단원들로 구성되어 풍부한 소리와 차별화된 음악성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국립오페라단, 대구오페라하우스, 서울시오페라단 등 국공립 단체 및 수많은 민간 오페라단들과 협업해오고 있다.




소리얼필하모닉오케스트라 (Soriall Philharmonic Orchestra)



소리얼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지난 2008년 12월 창단하여 공연 문턱이 낮고 문화소외 계층이 없는 세상을 꿈꾸며 고품격의 음악을 대중들에게 쉽게 전하고자 젊은 음악인들이 함께 모여 국내 최고의 민간오케스트라를 만들기 위하여 열정으로 노력하고 있다. 소리얼필하모닉의 어원은 Soloist의 'Soli<독주자>'와 'All<모두>'이 합쳐져 "모두가 솔리스트"라는 Soliall을 의미하며, 우리말로는 "소리에 혼이 있다"로 해석된다.


그간 국내오페라단, 합창단, 해외콩쿠르 우승자들 그리고 국내아티스트들과 함께 연주하였으며, 순수 클래식공연 뿐만 아니라, <문화소외계층과 다문화 가정을 위한 음악회>, <드라마OST녹음, 팝콘서트>, <청소년음악회>, <장애인과 함께하는 음악회>, <찾아가는 음악회>, <기업과 함께하는 음악회> 등 다수의 공연을 가졌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회공헌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소리얼필은 2012년 한국음악협회 한국음악상 수상과 함께 사회공헌공로상을 수상하였으며, 대중이 원하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갈 수 있는 단체이다.

2015년 1월 1일부로 서울특별시 전문예술법인으로 지정된 소리얼필은 앞으로 더 좋은 음악으로 세상에 없던, 세상이 기다리던 음악을 이 땅에 들려주기 위해 신인 발굴과 신선한 기획, 관객 여러분께 잊지 못할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하며 새로운 도전으로 새 길을 열어갈 것이다.

소리얼 필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더욱 폭넓은 장르와 더 진보된 음악성을 약속할 것이다.